'2013/03'에 해당되는 글 27건

  1. 2013.03.31 산토리니 고양이 (2)
  2. 2013.03.30 숨은그림 찾기 (4)
  3. 2013.03.30 닛포리 물마시는 고양이 (2)
  4. 2013.03.30 친구집 냥이
  5. 2013.03.29 검은 고양이
  6. 2013.03.29 길고양이 가족과의 첫만남 (3)
  7. 2013.03.28 야채가게 위에 사는 강아지들
  8. 2013.03.27 지켜보고 있다.
  9. 2013.03.27 달과 강아지
  10. 2013.03.26 먼곳을 바라보며



산토리니에서 만난 길고양이.


낮잠을 쿨~쿨~ 자는 중..

'고양이 > 물건너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냄새 맡으면서 자기  (0) 2013.04.14
다이칸야마 고양이들  (0) 2013.04.13
호랑이의 기상!  (3) 2013.04.03
산토리니 고양이  (2) 2013.03.31
닛포리 물마시는 고양이  (2) 2013.03.30
에노시마 고양이: 먹을 것 좀 주세요.  (2) 2013.03.17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고양이/길고양이2013.03.30 15:00



고개만 빼끔히 들어서 나를 보고 있는 녀석.


그래도 다 보인다!!




자기는 안보일거라고 생각하는건지..


여하튼 귀엽다.

'고양이 > 길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료셔틀 왔능가?!  (4) 2013.04.02
집 근처에서 만난 엄마 고양이와 아기 고양이  (2) 2013.04.01
숨은그림 찾기  (4) 2013.03.30
검은 고양이  (0) 2013.03.29
길고양이 가족과의 첫만남  (3) 2013.03.29
지켜보고 있다.  (0) 2013.03.27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닛포리 묘지공원(?)에는 많은 길냥이들이 있는데요.


많은 캣맘,캣대드들이 있어 길냥이들이 아주 잘 살고 있습니다.


엄청 큰 묘지라서(공원이기도 하지만) 조용하고 한적한 곳도 많답니다.


그래서 이 곳 저 곳 돌아다니다 보면 널부러져있는? 냥이들을 많이 볼 수 있는데요.


그런 녀석들은 찾기 위해 큰길을 가다가 이 녀석을 만났습니다.


목이 마른지 큰 양동이로 가네요.


그러다 저를 한번 힐끔~




꿀꺽꿀꺽...


잘도 마십니다.




사람들이 지나던 말던 신경도 안쓰네요.


우리나라 고양이들과는 너무 다르죠?


사실...


우리나라 고양이들만 그렇게 사람들을 경계하는 거라는,,




목이 많이 말랐는지..


계속 마시네요ㅋ

'고양이 > 물건너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냄새 맡으면서 자기  (0) 2013.04.14
다이칸야마 고양이들  (0) 2013.04.13
호랑이의 기상!  (3) 2013.04.03
산토리니 고양이  (2) 2013.03.31
닛포리 물마시는 고양이  (2) 2013.03.30
에노시마 고양이: 먹을 것 좀 주세요.  (2) 2013.03.17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고양이/집고양이2013.03.30 12:37
















제 친한 동생이 기르던 아이에요.


이름은 마늘이.


복막염때문에 어른이 되기  전에 무지개 다리를 건넜답니다.


무척이나 시크한 녀석이었는데요.


이 녀석 보려고 2시간 거리에 있는 친구 집에 놀러가곤 했답니다.


복막염 예방주사까지 맞았는데 복막염에 걸렸다네요.



잠자는 모습 좀 보세요.

너무 귀엽지 않나요?




사진찍는 소리에 깬 녀석.





장난도 많이 좋아했지요.




잠도 많이 자고..








집사 품이 그렇게나 좋은지.





12년동안 강아지를 키웠습니다.


생후 30일때부터 키웠구요.


다른 분들과 마찬가지로 제 가족같았죠.


저와 같이 살던 부모님과 할머니도 물론 딸, 손녀처럼 예뻐하셨구요.


녀석은 태어날때부터 심장비대증이 있었는데.


사실 별 증상은 없었습니다.


가끔가다 켁켁 거리는정도?!


수술이나 약물로는 치료가 힘들다고 했구요.



그렇게 12년을 같이 살았습니다.


12살이 된 해에도 녀석은 어렸을 때와 다른게 없었지요.


놀자고 보채고 혼자서 방방뛰고..


그러던 녀석이 배가 나오기 시작하더라구요.


이상해서 병원에 가보니 복수가 차 있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2주 후에 무지개 다리를 건넜지요.



가족들은 큰 충격을 받구요.


그 상실감, 그 빈자리가 무척 커서 시간이 지나도 메워지지가 않더군요.


시간이 지나 다른 강아지, 다른 고양이를 키우고 싶었지만.


다시는 정을 뗄 자신이 없다며 어머니께서 극구 반대하셨습니다.



그러다 제일 처음 만난 고양이가 마늘이구요.


제가 기르는 고양이는 아니지만 참 정이 많이 갔습니다.


제가 고양이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가 됐구요.


덕분에 지금은 길고양이들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됐네요.



지금 생각하면 녀석 사진을 많이 찍어놓길 잘한것 같네요.


제가 기르던 강아지 녀석은 12년을 같이 살면서도 변변한 사진하다 없거든요.


녀석이 떠나고 나서 정말 많이 후회했는데.


마늘이는 짧은 시간이었지만 그나마 사진을 많이 찍어서 다행인 것 같아요.



여하튼 이 녀석은 저에게 참 의미가 깊은 아이입니다.


그렇다구요.

'고양이 > 집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고양이 꾸꾸  (2) 2013.04.13
친구집 냥이  (0) 2013.03.30
어느 지방 고양이 카페의 아이들  (0) 2013.03.23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고양이/길고양이2013.03.29 18:41



왠진 모르게 눈에 들어왔던 녀석




유난히 길고양이들이 많은 아파트 단지에 살고 있다.


다행히 넓은 잔디밭에 좋은 사람들이 사는 곳이라..


잘 지내고 있는듯하다.




너무나 매력적인 녀석.

'고양이 > 길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 근처에서 만난 엄마 고양이와 아기 고양이  (2) 2013.04.01
숨은그림 찾기  (4) 2013.03.30
검은 고양이  (0) 2013.03.29
길고양이 가족과의 첫만남  (3) 2013.03.29
지켜보고 있다.  (0) 2013.03.27
먼곳을 바라보며  (0) 2013.03.26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고양이/길고양이2013.03.29 10:50

처음으로 만난 길고양이 가족.



이 집과 옆집 마당, 그리고 근처 산과 도로를 돌아다니는 녀석들.




다른 녀석들과 상대적으로 풍요롭고 한가로운 삶을 보내는 것 같았다.







나와 마주친 아기 고양이.





고양이 가족들이 하나 둘 씩 모여들고..




한 마리..




두 마리..




넷이 한가족인줄 알았는데..


나중에 계속 만나러 갈때마다 처음 보는 아이들이 계속 늘어서 혼돈의 카오스.




아고 귀여뤄라.


저 하얀 양말 신은 것 좀 보세요.




안녕 자주자주 들를께.

'고양이 > 길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숨은그림 찾기  (4) 2013.03.30
검은 고양이  (0) 2013.03.29
길고양이 가족과의 첫만남  (3) 2013.03.29
지켜보고 있다.  (0) 2013.03.27
먼곳을 바라보며  (0) 2013.03.26
중독성 甲  (0) 2013.03.25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아 무료하다'




모든 것을 초월한듯한 눈빛들




'사람 구경이나 하자'




'지겹다...'

'강아지 > 담벼락 넘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채가게 위에 사는 강아지들  (0) 2013.03.28
달과 강아지  (0) 2013.03.27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고양이/길고양이2013.03.27 14:00



'근데?'


아래에서 무슨일이 일어나는지 궁금한 어린 고양이 녀석.


계속 고개를 돌려 아래를 쳐다보더라.

'고양이 > 길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검은 고양이  (0) 2013.03.29
길고양이 가족과의 첫만남  (3) 2013.03.29
지켜보고 있다.  (0) 2013.03.27
먼곳을 바라보며  (0) 2013.03.26
중독성 甲  (0) 2013.03.25
Hello, there.  (0) 2013.03.25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녀석 뒤에 보이는 조금마한달





사람같은 눈빛을 가지고 있다.





담 넘어 세상이 그렇게도 궁금한지.


한참을 저러고 서서 담장 밖 세상을 구경하고 있었다.

'강아지 > 담벼락 넘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채가게 위에 사는 강아지들  (0) 2013.03.28
달과 강아지  (0) 2013.03.27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고양이/길고양이2013.03.26 13:30



무엇을 보고 있는 걸까.


녀석들을 볼때마다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정말로 궁금하다.

'고양이 > 길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고양이 가족과의 첫만남  (3) 2013.03.29
지켜보고 있다.  (0) 2013.03.27
먼곳을 바라보며  (0) 2013.03.26
중독성 甲  (0) 2013.03.25
Hello, there.  (0) 2013.03.25
해질무렵 골목에서..  (0) 2013.03.24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