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3.04.14 꽃냄새 맡으면서 자기
  2. 2013.04.13 다이칸야마 고양이들
  3. 2013.03.17 에노시마 고양이: 먹을 것 좀 주세요. (2)



킁킁 킁킁


꽃냄새 맡으면서 자기


도쿄 닛포리의 한가한 고양이

'고양이 > 물건너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스 나프플리오의 고양이  (0) 2013.04.14
꽃냄새 맡으면서 자기  (0) 2013.04.14
다이칸야마 고양이들  (0) 2013.04.13
호랑이의 기상!  (3) 2013.04.03
산토리니 고양이  (2) 2013.03.31
닛포리 물마시는 고양이  (2) 2013.03.30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볕 좋은 날 남의 차 위에서 일광욕하는 냥이들




정말 날씨가 좋았던 날이다




그러다가 나를 발견..


나는 반가운 마음에 다가가는데..




경계하는 녀석들.




내가 너희들의 평화로운 휴식 시간을 방해했구나.




내가 귀찮았던지 가버리는 녀석들.


미안하다 얘들아;;;



고양이들이 자기 차에 올라가도 신경안쓰는 일본인들.


물론 이곳에서도 고양이를 싫어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그렇다고 해코지하는 사람들은 없다.

'고양이 > 물건너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스 나프플리오의 고양이  (0) 2013.04.14
꽃냄새 맡으면서 자기  (0) 2013.04.14
다이칸야마 고양이들  (0) 2013.04.13
호랑이의 기상!  (3) 2013.04.03
산토리니 고양이  (2) 2013.03.31
닛포리 물마시는 고양이  (2) 2013.03.30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올 해 겨울 도쿄 여행중에 간 에노시마.


거기서 만난 하얀 고양이.


배가 고픈지 먹을 것 좀 달라고 보챈다.


무슨 말이 그렇게나 많은지..







그래서 타코 센베를 사다가 주었더니 잘 먹는다.


많이 배고팠나 보구나.







사실 에노시마에는 관광객들과 상인들이 많아서


먹을 걱정 안해도 되는 곳이지만


이 날은 날씨가 워낙 안좋아서 가게들도 다 문을 닫고


관광객이라고는 나 하나만 있다고 느껴질정도로


사람이 없었다.


그래서 녀석이 이 날은 밥을 제대로 못 먹었나 보다.







이제 다시 나의 길을 가려는데


나를 계속 따라온다.


밥을 준게 고마웠던건지..


아님 더 얻어 먹으려는건지..







계속해서 나를 따라오다 어느 순간 멈춘 녀석.


너의 구역은 거기까지인가 보구나.


저 멀리서 흰고양이가 잘가라고 계속 인사한다.


"안녕"





다음에 오면 또 보자.


그때까지 건강하게 살아있어야 한다.

'고양이 > 물건너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냄새 맡으면서 자기  (0) 2013.04.14
다이칸야마 고양이들  (0) 2013.04.13
호랑이의 기상!  (3) 2013.04.03
산토리니 고양이  (2) 2013.03.31
닛포리 물마시는 고양이  (2) 2013.03.30
에노시마 고양이: 먹을 것 좀 주세요.  (2) 2013.03.17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