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4'에 해당되는 글 14건

  1. 2013.04.04 옆동네 가족 (2)
  2. 2013.04.03 호랑이의 기상! (3)
  3. 2013.04.02 사료셔틀 왔능가?! (4)
  4. 2013.04.01 집 근처에서 만난 엄마 고양이와 아기 고양이 (2)
고양이/길고양이2013.04.04 18:53



먹을거 다 먹고 뒹굴뒹굴




길바닥에 벌러덩




하품도 한번. 하암..




대빵 아빠




졸리다냥




고양이들의 발은 원가 사람을 홀리게 하는 매력이 있는듯.




산책겸 카메라도 집에 놔두고 녀석들을 보러 다녀왔다.


처음 몇번은 다들 숨느라 바빴고.


그 다음 몇번은 한 마리만 나를 유독 따라 왔다.



또 몇 번 뒤에는 또 한마리..


그렇게 계속 몇 번 녀석들을 만나니..


오늘은 다 큰 녀석 한마리랑 새끼 한마리가 다가왔다.


다른 가족들도 도망가지는 않고 내 주변을 맴돌았다.



담장 위에 있던 녀석들이 이제는 내가 있는 곳으로 내려와 뒹굴뒹굴하고.


폰카로 사진 찍으려니까 얼굴 들이밀며 방해?까지도 했다.


녀석들이 이제야 날 좀 집사로 인식하는듯.



그리고 한마리..두마리... 먹일때는 괘찮았는데..


오늘 애들이 떼거지로 먹으니 사료가 터무니 없이 부족한 사태가;;;


다음에는 좀 넉넉히 가져가야겠다.



아무리 애들과 친해졌다지만.


나를 항상 배웅하는건 처음으로 나와 친해졌던 녀석뿐.


으리 있다. 짜식.



이제 슬슬 녀석들 이름도 지어줄까 하는데.


어떻게 해야하나...



'고양이 > 길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통 가지고 놀기  (0) 2013.04.20
둘이서 할짝할짝  (2) 2013.04.20
옆동네 가족  (2) 2013.04.04
사료셔틀 왔능가?!  (4) 2013.04.02
집 근처에서 만난 엄마 고양이와 아기 고양이  (2) 2013.04.01
숨은그림 찾기  (4) 2013.03.30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머나~ 네마리가 한 가족인가봐요~~
    첫번째 사진 넘 따스해요~~~ ^^

    2013.04.04 19: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호랑이보다 더 늠름하다!!


도쿄 닛포리에서-

'고양이 > 물건너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냄새 맡으면서 자기  (0) 2013.04.14
다이칸야마 고양이들  (0) 2013.04.13
호랑이의 기상!  (3) 2013.04.03
산토리니 고양이  (2) 2013.03.31
닛포리 물마시는 고양이  (2) 2013.03.30
에노시마 고양이: 먹을 것 좀 주세요.  (2) 2013.03.17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표정도 포즈도 정말 카리스마 있는데요~~ ^^
    근데 하얀 양말신은 발은 왜케 귀엽데요~~ㅋㅋㅋㅋ

    2013.04.04 09: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고양이/길고양이2013.04.02 16:05



"사료셔틀이 올때가 됐는데..."




"호랑이도 제 말하면 온다더니!"




"얼른와라!! 나 배고프다냥!!"




"어디 보자..뭐뭐 갖고 왔냥?"




"뭐야? 이것밖에 없냥??"




"우선 배고프니까 먹고 보자냥"




"흠..먹으니까 살겠다냥.."




"맛있긴 맛있구나"




"근데 뭐 또 없냥? 빨리 더 내놔라냥!!"



나만 보면 먹을거 달라고 보채는 녀석..

귀여워서 봐준다-_-

'고양이 > 길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둘이서 할짝할짝  (2) 2013.04.20
옆동네 가족  (2) 2013.04.04
사료셔틀 왔능가?!  (4) 2013.04.02
집 근처에서 만난 엄마 고양이와 아기 고양이  (2) 2013.04.01
숨은그림 찾기  (4) 2013.03.30
검은 고양이  (0) 2013.03.29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당당한 모습 좋아!
    더 요구해!! 더!!! ^^

    2013.04.02 21: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길냥이가 넘 귀여워요~~~
    고양이의 매력은 뭐니뭐니해도 당당함이죠~! ^^

    2013.04.03 16: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고양이/길고양이2013.04.01 11:34
















사실 우리집과 집근처의 아파트 단지들 모두 신식?이라.


고양이들이 살지 않는다.


그래서 그런가보다 했는데..


집앞에 허름한 짜장우동 집 뒷편을 가다 이 녀석들을 만났다.



어미 고양이...




그 옆에서 쌔근쌔근 자고 있는 아기 고양이.




너무 귀여운 녀석..


아직은 사람이 낯선지 나중에 나를 보고선 후다닥 도망가버렸다.


어미는 가만히 있었는데.


이렇게 또 하나의 인연이 시작되는구나..

'고양이 > 길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옆동네 가족  (2) 2013.04.04
사료셔틀 왔능가?!  (4) 2013.04.02
집 근처에서 만난 엄마 고양이와 아기 고양이  (2) 2013.04.01
숨은그림 찾기  (4) 2013.03.30
검은 고양이  (0) 2013.03.29
길고양이 가족과의 첫만남  (3) 2013.03.29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눈이 많이 안좋아 보여요...ㅠㅠ 아 맘아프다.

    2013.04.01 11: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