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길고양이'에 해당되는 글 29건

  1. 2013.03.21 집고양이 겸 길고양이?!?!
  2. 2013.03.20 쓰레기 속에서...
  3. 2013.03.19 다정한 냥이들
  4. 2013.03.18 세렝게티의 표버...ㅁ?! 아니 고양이?!
  5. 2013.03.18 해질무렵..
  6. 2013.03.17 녀석들과 나의 첫만남
  7. 2013.03.16 미지와의 조우
  8. 2013.03.16 나를 쳐다보네
  9. 2013.03.16 달과 고양이
고양이/길고양이2013.03.21 14:00














고양이 가족들을 만나고 내려오다 만난 녀석.





길가에 이렇게 묶여 있는 녀석.


보아아니 성격도 순한 것 같고..







그래도 혹시나 스트레스 받지 않을까 싶었는데.


옆에서 지켜보니 그건 아닌듯.







분식점을 하시는 주인아주머니 가게 옆에서 이렇게 살고 있는데.


그래서 그런지 정말 살이 포동포동 하다.







게다가 식탐도 ㅎㄷㄷㄷ


먹을 것만 가지고 있으면 환장하고 달려든다.







근데 걱정 하나는 나쁜 사람들이 괴롭혀도


이렇게 묶여서 도망 못가면 어떡하나..인데.


옆에 마음씨 좋은 주인아주머니가 계시니


그것도 다 쓸모없는 걱정인것 같네.





오래오래 살아라.





생각해보니 요녀석 이름을 못 물어봤다.


다음에 물어봐야겠네.

'고양이 > 길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명동 고양이  (0) 2013.03.23
기지개하는 고양이들  (0) 2013.03.22
집고양이 겸 길고양이?!?!  (0) 2013.03.21
쓰레기 속에서...  (0) 2013.03.20
다정한 냥이들  (0) 2013.03.19
세렝게티의 표버...ㅁ?! 아니 고양이?!  (0) 2013.03.18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양이/길고양이2013.03.20 21:43














길을 가다가 부스럭 부스럭 소리가 들려서 봤는데..


어린 고양이 한마리가 음식 쓰레기를 먹고 있었다.






너무나 예쁘게 생긴 녀석.


나를 보고도 물러서거나 도망가지 않았다.


녀석은 그저 배고풀뿐..


빨리 뭐라도 먹고 싶은 생각밖에는 없었던 것 같았다.







뭐라도 주고 싶었지만.


줄만한 건 아무것도 없었다.


근처에 수퍼라도 있었으면 얼른 사와서 줬을텐데.


그런 곳도 없었다.




녀석 뿐만 아니라 다른 녀석들도 무슨 잘못을 했길래.


이렇게 살아가야 하는지.


사실 사람들이 잘못한거지.


사람들이 버려놓고.


그래놓고 미워하고.


안쓰러워 녀석들 챙겨주는 사람들도 싫어하고.






이 녀석과의 만남은


사진 찍는것에만 관심 있던 내가


길고양이들에 대해 관심을 가지도록 변화시켰다.



'고양이 > 길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지개하는 고양이들  (0) 2013.03.22
집고양이 겸 길고양이?!?!  (0) 2013.03.21
쓰레기 속에서...  (0) 2013.03.20
다정한 냥이들  (0) 2013.03.19
세렝게티의 표버...ㅁ?! 아니 고양이?!  (0) 2013.03.18
해질무렵..  (0) 2013.03.18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양이/길고양이2013.03.19 10:30



함께 있으면 춥지 않아.

'고양이 > 길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고양이 겸 길고양이?!?!  (0) 2013.03.21
쓰레기 속에서...  (0) 2013.03.20
다정한 냥이들  (0) 2013.03.19
세렝게티의 표버...ㅁ?! 아니 고양이?!  (0) 2013.03.18
해질무렵..  (0) 2013.03.18
녀석들과 나의 첫만남  (0) 2013.03.17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양이/길고양이2013.03.18 14:00





세렝게티의 고양이?!


사실은 서울 어느 아파트 단지 안의 고양이!


알고보니 임신한 녀석인 것 같은데.


캔이 하나밖에 없어서 별로 못줬네.


다른 녀석들도 나눠 주느라.


집에서 먼 곳이라 자주는 못가지만 갈때마다 챙겨줘야겠다.


그래도 안심이 되는건..


캣맘들도 많고 인심좋은 분들이 많은 곳이란 것.


소중하게 대해야 할 존재가 늘어나는 것.


삶이란 서로 나눌수록 더 풍족해지는 것 같다.


'고양이 > 길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쓰레기 속에서...  (0) 2013.03.20
다정한 냥이들  (0) 2013.03.19
세렝게티의 표버...ㅁ?! 아니 고양이?!  (0) 2013.03.18
해질무렵..  (0) 2013.03.18
녀석들과 나의 첫만남  (0) 2013.03.17
미지와의 조우  (0) 2013.03.16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양이/길고양이2013.03.18 11:00



따사로운 햇살을 맞으며..

'고양이 > 길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정한 냥이들  (0) 2013.03.19
세렝게티의 표버...ㅁ?! 아니 고양이?!  (0) 2013.03.18
해질무렵..  (0) 2013.03.18
녀석들과 나의 첫만남  (0) 2013.03.17
미지와의 조우  (0) 2013.03.16
나를 쳐다보네  (0) 2013.03.16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양이/길고양이2013.03.17 08:25















어느 마을을 걸어가다가..


"응?"


나무에 올라가 있는 고양이 한마리를 만났다.







점점 더 가까이..


더 가까이..







눈이 마주쳤다.


이 녀석과 나의 첫만남.


그리고 이녀석 가족들과의 첫만남.







나는 오늘도 녀석들을 보러 간다.

'고양이 > 길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렝게티의 표버...ㅁ?! 아니 고양이?!  (0) 2013.03.18
해질무렵..  (0) 2013.03.18
녀석들과 나의 첫만남  (0) 2013.03.17
미지와의 조우  (0) 2013.03.16
나를 쳐다보네  (0) 2013.03.16
달과 고양이  (0) 2013.03.16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양이/길고양이2013.03.16 23:20



호기심 반 그리고 두려움 반

'고양이 > 길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렝게티의 표버...ㅁ?! 아니 고양이?!  (0) 2013.03.18
해질무렵..  (0) 2013.03.18
녀석들과 나의 첫만남  (0) 2013.03.17
미지와의 조우  (0) 2013.03.16
나를 쳐다보네  (0) 2013.03.16
달과 고양이  (0) 2013.03.16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양이/길고양이2013.03.16 23:06



조금씩 조금씩 다가가기..

'고양이 > 길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렝게티의 표버...ㅁ?! 아니 고양이?!  (0) 2013.03.18
해질무렵..  (0) 2013.03.18
녀석들과 나의 첫만남  (0) 2013.03.17
미지와의 조우  (0) 2013.03.16
나를 쳐다보네  (0) 2013.03.16
달과 고양이  (0) 2013.03.16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양이/길고양이2013.03.16 22:55



밤하늘을 지붕삼아...

'고양이 > 길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렝게티의 표버...ㅁ?! 아니 고양이?!  (0) 2013.03.18
해질무렵..  (0) 2013.03.18
녀석들과 나의 첫만남  (0) 2013.03.17
미지와의 조우  (0) 2013.03.16
나를 쳐다보네  (0) 2013.03.16
달과 고양이  (0) 2013.03.16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