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포리 묘지공원(?)에는 많은 길냥이들이 있는데요.


많은 캣맘,캣대드들이 있어 길냥이들이 아주 잘 살고 있습니다.


엄청 큰 묘지라서(공원이기도 하지만) 조용하고 한적한 곳도 많답니다.


그래서 이 곳 저 곳 돌아다니다 보면 널부러져있는? 냥이들을 많이 볼 수 있는데요.


그런 녀석들은 찾기 위해 큰길을 가다가 이 녀석을 만났습니다.


목이 마른지 큰 양동이로 가네요.


그러다 저를 한번 힐끔~




꿀꺽꿀꺽...


잘도 마십니다.




사람들이 지나던 말던 신경도 안쓰네요.


우리나라 고양이들과는 너무 다르죠?


사실...


우리나라 고양이들만 그렇게 사람들을 경계하는 거라는,,




목이 많이 말랐는지..


계속 마시네요ㅋ

'고양이 > 물건너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냄새 맡으면서 자기  (0) 2013.04.14
다이칸야마 고양이들  (0) 2013.04.13
호랑이의 기상!  (3) 2013.04.03
산토리니 고양이  (2) 2013.03.31
닛포리 물마시는 고양이  (2) 2013.03.30
에노시마 고양이: 먹을 것 좀 주세요.  (2) 2013.03.17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리나라 길고양이도 어서 사람들 신경 안쓰고 살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어요~

    2013.04.03 16: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