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길고양이2013.04.04 18:53



먹을거 다 먹고 뒹굴뒹굴




길바닥에 벌러덩




하품도 한번. 하암..




대빵 아빠




졸리다냥




고양이들의 발은 원가 사람을 홀리게 하는 매력이 있는듯.




산책겸 카메라도 집에 놔두고 녀석들을 보러 다녀왔다.


처음 몇번은 다들 숨느라 바빴고.


그 다음 몇번은 한 마리만 나를 유독 따라 왔다.



또 몇 번 뒤에는 또 한마리..


그렇게 계속 몇 번 녀석들을 만나니..


오늘은 다 큰 녀석 한마리랑 새끼 한마리가 다가왔다.


다른 가족들도 도망가지는 않고 내 주변을 맴돌았다.



담장 위에 있던 녀석들이 이제는 내가 있는 곳으로 내려와 뒹굴뒹굴하고.


폰카로 사진 찍으려니까 얼굴 들이밀며 방해?까지도 했다.


녀석들이 이제야 날 좀 집사로 인식하는듯.



그리고 한마리..두마리... 먹일때는 괘찮았는데..


오늘 애들이 떼거지로 먹으니 사료가 터무니 없이 부족한 사태가;;;


다음에는 좀 넉넉히 가져가야겠다.



아무리 애들과 친해졌다지만.


나를 항상 배웅하는건 처음으로 나와 친해졌던 녀석뿐.


으리 있다. 짜식.



이제 슬슬 녀석들 이름도 지어줄까 하는데.


어떻게 해야하나...



'고양이 > 길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통 가지고 놀기  (0) 2013.04.20
둘이서 할짝할짝  (2) 2013.04.20
옆동네 가족  (2) 2013.04.04
사료셔틀 왔능가?!  (4) 2013.04.02
집 근처에서 만난 엄마 고양이와 아기 고양이  (2) 2013.04.01
숨은그림 찾기  (4) 2013.03.30
Posted by 몽실몽실 테루테루보즈